이번호 보기


태초부터 부처가 있던 절, 고불암古佛庵 - 무량수전이 향한 곳은 서방정토 극락세계 -

이전 게시물 다음 게시물
영지 影池 - 김이흔(시인) 2019년 11월 453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