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해인소식


 
작성일 : 17-11-22 10:01
사랑하는 벗에게...... 018.
 글쓴이 : 해인
조회 : 112  

 



018.

 


     어렸을 때 할머니랑 둘이서 한 칸 초가집에 살았더랬네. 툇

     마루에 앉아 콩밭에 내려앉는 새 망도 봤다네. 가을걷이 끝

     내고 초가집 이엉을 새로 얹을 때, 부락에 솜씨 좋은 어른이

     꼬아 온 새씨줄이 내 키만큼 마당에 쌓였었지. 그런데 아무

     리 솜씨 좋은 이가 꼰 새끼줄이라도 짚과 짚이 이어진 마들

     가리 옹이가 없을 수는 없었네. 내가 지금까지 생명을 이어

     오면서 위태로울 때도 참 많았고, 우여곡절도 많았는데, 생

     애 가운데 그 마들라리 옹이 상처가 없었다면 지금까지 올

     수 있었을까 싶었네. 질긴 생명처럼, 보이지 않게 이어지 옹

     이진 상처 자리가 더 단단한 것도 고마울 따름이었네.

    

    

 

 

 



                                                            출처 : 도정스님의 『 사랑하는 벗에게... 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