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해인소식


 
작성일 : 17-11-11 10:07
사랑하는 벗에게...... 011.
 글쓴이 : 해인
조회 : 9  

 



011.



     콩 심은데 콩 나고, 팥 심은데 팥 나야 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게 아닐가 싶네. 그런데 콩 심은 데 팥 나는 얘기를

     들었다네. 무슨 얘기를 하다가 나온 말인지는 잘 기억나지

     않지만, 나름 돈푼깨나 있는 사람과 인사를 나누게 되었는

     데 그러더군. 요즘은 나쁜 짓하는 사람이 더 잘 살고, 남 해

     코지하는 사람이 더 잘 살고, 남 마음 아프게 하는 사람이

     더 잘 사는 세상이라고 하더군. 그러고 보니 세상이 그렇

     게 돌아가는 것 같네. 정치가 그렇고, 경제가 그렇고, 우리
     사회가 그렇게 돌아가는 것 같다는 생각을 했네. 그래서 많

     이 슬펐네. 그래도 나는 믿어야겠네. 반드시 인과因果는 엄

     중히 적용될 거라고 굳게 믿어야겠네. 그 인과를 믿는 착한

     사람들 때문에 이 세상이 이나마 유지되는 것이라고 거듭

     거듭 또 믿어야만 하겠네.

    





                                                            출처 : 도정스님의 『 사랑하는 벗에게... 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