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작성일 : 07-09-24 01:39
“신정아 관련 불교계 전체 매도 안돼”
 글쓴이 : nino
조회 : 12,311  
 

한나라 “사찰에 예산지원 자체가 문제 아니다”

홍석준 기자 udo@chosun.com



‘신정아씨 사건’의 권력실세 배후 의혹을 밝히겠다며 특검 도입을 준비 중인 한나라당이 21일 이번 사건에 일부 연루된 불교계에 대해서만큼은 ‘바람막이’를 자처하고 나섰다.


이명박 후보는 이날 인터넷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의 사찰 지원이 불법이라고 보도됐는데 자칫 불교계 전체가 관련된 듯한 오해를 부를 수 있다”며 “이번 사건은 변 전 실장과 신씨의 불법사건으로 한정지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 측이 간담회 전에 인터넷 기자들에게 불교 관련 질문을 해 달라고 부탁했을 정도로, 이 후보가 불교계에 신경을 쓰는 모습을 보였다.


이한구 정책위의장도 이날 주요당직자 회의에서 “불교계에 지원하는 예산이 모두 큰 문제가 있는 듯한 인상을 주는 것은 좋지 못하다”면서 “불교계에 지원하는 예산은 대부분 문화재 보호와 관련해서 지원하는 예산이다. 우리나라가 세계의 문화대국이 되기 위해서는 대폭적인 지원이 있어야 한다”고 했다. 이 의장은 “사찰에 대한 지원은 지원받고자 하는 300여 개의 사찰 중 100여 개 정도밖에 지원을 못해 주는 실정”이라며 “마치 여기(사찰)에 뭘 퍼붓는 듯이 말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했다.


한나라당은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언론에 가끔 보도되는 이 후보의 기독교 관련 발언에 대해 불교계가 불쾌감을 표시하고 있는 것에 무척 신경을 쓰고 있다. 이런 가운데 ‘신씨가 동국대 교수로 임용된 이후 동국대 이사장이 어른스님으로 있는 강원도 월정사에 국고 47억 원이 지원됐다’는 사실이 21일 한나라당 국정감사 자료에서 밝혀지자 한나라당이 급히 불교계 달래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