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작성일 : 05-01-14 08:49
미국 크리스찬의 두 얼굴
 글쓴이 : 장동만
조회 : 10,117  

 _?xml_: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미국 크리스찬의 얼굴

 

기독교 신앙의 전통적인 삼위일체가 오늘날엔 , 자신, 이라는 현대적인 삼위일체로 바뀌어 졌다 (The traditional Trinity of Christianity has been replaced by the modern trinity of ‘Me, Myself and Mine’).”

미국 어느 목회자 (Anthony B. Robinson) 설교다. 그리고 저명한 신학자인 레인홀드 니버 (Reinhold Niebuhr) 설파한다. “우리가 우려해야 대상은 악한 사람들 (bad people)’ 아니라 선한 사람들 (good people)’이다. 선한 사람들 자기 자신의 정의로움을 너무나 확신하는 남어지, 그들 자신도 악이 소지가 있다는 것을 전혀 생각치 못한다. 우리가 참으로 우려해야 사람들은 바로 이같은 사람들이다.”

 

이번 대선에서 남부와 중서 내륙의 바이블 벨트 (Bible Belt)’ 지역  미국의 정통파 크리스찬 (Fundamentalist)들이 부시 당선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는 분석이다. 평화로운 농촌 마을에서 의식주 걱정않고, 일요일이면 어린이 잡고 교회에 나가 하나님 말씀듣고 기도하는 선한 사람들 하나님 어긋나는 낙태, 동성애, 줄기세포 실험 등에 반대 정책을 취하는 공화당에 몰표를 던졌다는 이야기다. 현상을 가리켜, 미국 언론들은 그들이 이락 전쟁에 앞서, 실업 재정적자등 경제 문제에 앞서, 인간의 윤리 도덕적 가치 (moral value)’ 중시, 이에 비중을 결과라고 풀이한다.

 

그런데  필자는 선한 사람들 그렇게 중시한 도덕적 문제들이  어디까지나 (Me), 자신 (Myself), (Mine)’만을 최우선하는 개인 이기주의 또는 집단 이기주의 (애국주의) 표출이었다는 인상을 지울 수가 없다. 왜냐하면 그들이 진정 기독교적 윤리 도덕에 같이 철저한 참된 신앙인들 이라면, 그들은 이번 선거에서 당연히 숱한 인명을 살상하는 이락 전쟁을 무엇에 앞서 으뜸되는 도덕적 이슈 삼았어야 했기 때문이다.

 

성서에 일관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