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작성일 : 03-12-02 00:00
북한산을 그대로 두라.
 글쓴이 : 불교환경
조회 : 5,097  
북한산을 그대로 두라. 북한산 국립공원은 협상 대상이 아니다 ‘관통노선 백지화’ 공약 팽개치는 거짓말 대통령을 거부한다 북한산국립공원을 훼손하는 파괴행위로부터 막는 것은 협상의 대상물이 아니다. 공약을 팽개치는 거짓말 대통령의 반환경 반불교 행태를 강력규탄하며 생명파괴 정부를 거부한다. 우리 불교계는 북한산 국립공원에 8차선의 고속도로를 4km에 걸쳐 건설하여 국립공원을 파괴하는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사업에 대해 시민.환경단체와 함께 범불교적인 반대운동을 전개해오고 있다. 최근 노무현대통령은 한 TV방송에 출연하여 북한산국립공원 관통노선에 대한 자신의 의지를 피력하며 대선당시 북한산국립공원관통노선백지화공약은 당선을 위한 선거전략으로 접근한 것임을 밝혀 많은 국민들과 불자로 하여금 분노를 자아내게 하였다. 어찌 대선공약이 사전에 세심한 검토없이 선거당락을 위하여 결정되는 것인가? 지난해 3월 우리 불교계는 최고기구인 원로회의에서 특별유시로 정부의 개발정책의 전면적인 재검토를 촉구하고, 2천만 불자들에게는 ‘수행환경을 지키는 호법신장이 돼라’고 천명했다. 교구본사 주지스님들과 중앙종회에서도 기회있을 때마다 특별결의와 성명서로써 북한산국립공원의 수호의 당위성과 그 절절한 의지를 천명해 왔다. 다시, 우리는 원로회의의 유시와 교구본사 주지스님들과 중앙종회의원들의 뜻을 되새긴다. 우리 민족의 정신문화의 발원지인 백두대간의 줄기로써 국가의 정기를 담고 있는 북한산국립공원을 개발주의자들과 환경철학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노무현 정부의 포크레인에 짓밟히게 할 수는 없는 것이다. 그러나 오늘의 노무현대통령은 우리의 이러한 노력을 도외시하며 일방적으로 12월까지 시한을 정해놓고 북한산 국립공원을 초토화하려고 한다. 특히 대통령을 지척에서 보좌해야 할 막중한 책무가 있는 비서실장 문희상씨, 민정수석 문재인씨, 경제보좌관 조윤제씨 등 청와대 보좌진들과 일부 국무위원들은 환경에 대한 가치관이 없이 경제논리에 빠져서 대통령의 시야을 흐리고 민생을 도탄에 빠트리는 결정을 내도록 유도하고 있어 참여정부를 환경파괴의 정부로 만들고 있다. 만일 대통령공약을 이행하지 않고 북한산국립공원을 유린한다면 우리 이천만 불자는 참여정부는 물론 이러한 결정을 하도록 한 정치인들에 대한 퇴진운동을 범국민적으로 전개해 나갈 것이다. 또한 얄팍한 술수로 조계종 총무원과 정부를 지속적으로 이간질하며 부처님의 이름을 팔아먹는 일부 불교계 출신 정치인들도 불자들의 심판을 받아야 할 것이다. 더 나아가 현 총무원 도 ‘북한산 국립공원 관통노선 백지화’ 공약을 이행하기 위하여 추호의 사심없이 여법한 해결을 위해 경주해야 할 것이다. 불기 2547년 12월 1일 불교환경연대